현장/활동

현장/활동

신정훈 “농작물재해 생산비 보장 시급” 과수 냉해 현장 방문, 농가 애로사항 청취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69회 작성일 20-05-01 23:45

본문

13174c09d5388c0fcfcecad17d84b9bf_1588344243_1814.jpg
13174c09d5388c0fcfcecad17d84b9bf_1588344243_2792.jpg
13174c09d5388c0fcfcecad17d84b9bf_1588344243_3482.jpg
 


신정훈 더불어민주당 나주화순 국회의원 당선인은 최근 계속된 저온에 따른 농작물 냉해피해와 관련 농업인 생산비 보장 등 근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밝혔다.

 

27일 신정훈 국회의원 당선인과 서삼석 민주당 전남도당 위원장, 농식품부, 산림청 , 전남도, 농협 관계자 등은 나주, 영암, 순천 등 전남도내 과수 냉해 현장을 방문, 농가의 애로사항을 들었다

 

전남에서는 이달 초부터 이어진 저온현상으로 인해 과수를 중심으로 모두 34백여 헥타르의 피해가 발생했다.

 

신 당선인은 자연재해에 대비한 법률과 보험이 있지만 현실적으로 농민의 생존을 보장하지 못하고 있다며 재해보험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보완책 등을 요청했다

 

특히 올해부터 농작물 재해보험 보상률이 기존 80%에서 50%로 낮아져 보상금액 평가방식의 개선이 시급한 실정이다.

 

신정훈 당선인은 "농어민들이 '코로나19'로 인해 농산물 소비감소와 일손부족은 물론 냉해피해까지 겹쳐 큰 고통을 겪고 있다"면서 "되풀이되는 자연재해 피해로부터 안심하고 농사지을 수 있도록 생산비 보장 등 근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"고 강조했다.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